H그룹 영업부서에 근무하는 최모대리(32)는 올해초에 추가로 여유자금
10만원이 생겼다.

이에따라 최대리는 월수입 2백만원중 80만원을 저축할 수 있게됐다.

그는 내집 마련을 위해 4년전부터 주택청약저축에 월 10만원, 작년
10월부터 이자 및 배당소득에 대해 비과세되는 비과세 가계저축에 월
50만원, 수익율이 높다는 투신사의 신탁상품에 월 10만원씩 불입하고
있었다.

따라서 추가 여유자금 10만원을 어떻게 굴릴까가 최대리의 행복한 새
고민거리로 떠올랐다.

최대리는 삼성생명 서병남 부장을 찾아 추가여유자금 10만원에 대한
재테크상담을 했다.

서부장은 재테크의 본질을 충실히 하는 차원에서 여유자금을 운용할
것을 제안했다.

재테크는 재산증식을 위해 자금을 효율적으로 투자하는 "재산증식의
기법"으로 간주되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재테크를 하려는 사람들은 대부분 어떤 금융상품이 최고의
수익율을 보장하는가에 관심을 둔다.

그러나 이는 재테크의 본질을 무시할 소지가 크다.

재테크의 본질은 현재 시점부터 일생동안 필요한 자금을 시기 적절하게
마련하기 위해 자금을 효율적으로 투자하는 것이다.

결혼 내집마련 노후생활 등 인생의 각 시점별로 예상되는 자금수요를
항상 충족시킬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얘기이다.

이를 위해서는 생활설계를 해야한다.

결론적으로 재테크란 생활설계를 토대로 여유자금을 자금의 성격
(투자금액 및 투자기간)과 금융상품의 특징 (수익율, 만기, 세제혜택,
부가서비스 등)을 고려해 자신에게 가장 적합한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그런데 이렇게 설계한 재테크에 큰 차질을 초래할 변수가 있다.

수입에 대한 예측은 대체적으로 크게 틀리지 않는다.

그러나 예측치 못한 질병 및 사고발생시에는 수입원이 없어져 모든
계획이 수포로 돌아갈 수 있는 것이다.

아무리 높은 수익율이 보장되는 상품에 가입하더라도 필요한 자금을
확보하려면 장기간의 투자가 필요하다.

따라서 저축기간중에, 특히 초기에 예측치 못한 질병및 사고가 발생하면
재테크 본질이 훼손될 수 있는 것이다.

특히 현대인은 삼풍백화점 붕괴사고와 같은 대형사고와 암 등의 각종
질병에노출돼있다.

아무리 재테크 설계를 잘 해놓았더라도 이같은 불의의 사고를 당하게
되면 사랑하는 아내와 자식에게 가장을 잃은 슬픔과 함께 경제문제까지
안겨주게된다.

이런 위험에 부닥쳤을때도 원래의 재테크 설계에 손상을 주지 않을 수
있는 방법으로는 보험이 손꼽힌다.

싼비용으로 만일의 경우에 대비할수 있기 때문이다.

최대리는 스스로 젊고 건강하다고 판단해 보험에는 가입하지 않았으나
서부장의 설명을 듣고 고개를 끄덕였다.

서부장이 주선한대로 추가 여유자금 10만원을 보험에 가입한 경우와
계속투신사에 투자한 경우를 비교했더니 보험가입으로 재테크의 본질에
충실할수있음을 깨닫게 됐다.

서부장은 월 10만원의 여유자금을 절반 정도씩 쪼개 2개의 보험상품에
들도록 했다.

삼성생명의 보장성상품인 홈닥터플러스원보험과 슈퍼무지개보험 가입이
권유됐다.

이처럼 보험에 가입한 경우과 가입하지 않은 경우를 놓고 1년후에
사고가 발생했다고 치자.

보험에 가입한 경우는 불의의 사고로 사망시 가족이최고 2억3천만원을
받을 수 있다.

이 자금을 전액 은행에 예치하면 월2백만원 수준의 수입원을 확보할 수
있어 부인과 자녀의 생활자금으로 사용할 수 있다.

물론 보험 만기때까지 사고가 나지 않으면 납입한 총보험료만 지급받고
이자는 받지 못한다.

때문에 실제 저축액은 보험에 가입한 경우가 그렇지 않은 경우보다
납입보험료의 이자분만큼 작아진다.

하지만 불의의 사고에 대한 불안감이 가시고 만일의 사태에도 재테크
본질을 해치지 않는다는 것을 보장받는 댓가로는 충분하다.

즉 보험료에 대한 이자는 55세 만기때까지 최고 2억3천만원을 보장받는데
대한 비용인 셈이다.

< 오광진 기자 >


도움말 주신분 = 삼성생명 서병남 상품개발부장

문의 751-8072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