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기관간에 각종 여신관련 정보를 교환하는 금융감독협의회(가칭)가
빠르면 상반기안에 신설된다.

재정경제원은 13일 한보그룹 부도와 같은 대형금융 사고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해서는 금융감독기관 간에 유기적인 협조체제가 구축돼야 한다고 판단,
부총리겸 재정경제원장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은행감독원장 증권감독원장
보험감독원장 신용관리기금이사장 예금보험공사이사장등 금융감독기관장을
위원으로 하는 금융감독협의회를 구성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라고 밝혔다.

재경원은 또 금융감독협의회산하에 재경원금융정책실장(또는 감사관)과
금융감독기관의 부원장급으로 구성된 실무협의회를 구성, 한달에 1회이상
만나 <>여신이 과다한 기업의 동향 <>기업별 연체여부 <>거액자금 상환만기
도래현황등 신용정보를 교환하고 유기적인 대응체제를 갖추도록 할 계획이다.

재경원은 금융감독실무협의회를 통해 부도 가능성이 있는 기업에 대출을
많이 한 금융기관에 대해서는 건전성감독을 강화하고 경영이 견실한데도
유언비어로 자금조달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은 지원방안을 모색토록 할
방침이다.

재경원은 중장기적으로는 금융기관의 부실여신 여지를 원천적으로 막기
위해 금융기관별 대출정보를 일정한 양식과 기준으로 통일, 특정기업이
전 금융권으로부터 빌린 자금액및 연체여부등을 손쉽게 알수 있도록 관련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할 방침이다.

< 최승욱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