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현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은 11일 4백29개 전회원사에 서한을 보내
경제난국 극복을 위한 경영혁신운동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최회장은 서한에서 "현재의 경제난국은 반드시 극복될 수 있다는 자신감이
무엇보다도 필요하다"고 강조하고 <>기술개발 <>마케팅 능력배양 <>경비절감
<>생산성 제고 등을 위한 투자확대와 경영혁신을 촉구했다.

최회장은 "경제분야의 최일선에서 뛰고 있는 민간경제계로서는 이유야
어떻든 경제난국의 책임을 통감하지 않을 수 없다"고 전제, "심기일전의
각오로 생산성 제고를 위한 투자확대와 경영혁신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올 12월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정부와 여야 정당에 대해
"정치일정이 경제에 주름살을 주어서는 안된다는 공감대를 형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금문제와 관련, 최회장은 30대그룹이 임금동결을 솔선해 실시하고
고금리의 폐해가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관계당국과 해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약속했다.

전경련 관계자는 "최회장이 전경련 활동과 관련해 협조서한을 보낸 것은
매우 이례적"이라며 "이를 계기로 경영혁신운동이 본격적으로 확산될 것"
이라고 전망했다.

< 권영설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