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전력은 11일 대덕 전력연구원에서 발전소 시험연소로 준공식을 가
졌다.

이번에 세워진 시험연소로는 발전용 석탄의 연소효율 향상과 환경오염
방지기술연구등 연소관련기술을 연구하기 위해 국내 기술로 개발한 것으로
연소용량은 시간당 2백 이다.

이 시험연소로는 실제 발전용 보일러의 다양한 연소방식을 채택했고 최첨
단분산제어시스템을 비롯한 석탄공급장치,회처리장치등의 설비를 갖추는등
선진국의 설비보다 기술적으로 나은 것으로 평가돼 해외수출도 가능할 것
으로 기대되고 있다.

전력연구원 연소환경그룹 김성철박사는 "이 설비를 이용해 발전용 연료
의 연소특성을 평가하고 환경오염 방지설비 운용기술및 연소설비의 적합성
평가기술을 개발할 계획"이라며 "석탄이 탈 때 발생하는 미연탄소분 손실
을 개선할 경우 50만kw급 유연탄발전소 1기당 7억2천만원의 연료비를 절감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김재일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