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그룹이 창립 50주년을 맞아 "미래의 꿈"을 주제로 그룹이미지광고를
새롭게 단장, 선보이고 있다.

창립기념일인 지난달 27일부터 나가고 있는 새 광고는 기존 모델인
배용준과 인기TV드라마 "첫사랑"에서 배용준의 상대역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는 탤런트 최지우를 더블 캐스팅, LG그룹의 친근감과 진취성을 부각시키고
있다.

<이정훈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8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