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프라이즈의 개발을 총지휘한 기아자동차 중앙기술연구소 김재만상무는
"엔터프라이즈는 기아가 지금까지 개발한 첨단 기술노하우를 총동원시켜
만든 작품"이라며 "한국을 대표하는 차로 손색이 없다"고 자신했다.

기아 아산만공장에서 그를 만나 개발배경 등을 들어봤다.


-수입차킬러라는 별명을 붙여놓았는데.


"엔터프라이즈는 국내 최대 배기량을 장착한 최고급 승용차이다.

성능이나 안전도 승차감 등에서 선진 명차에 결코 뒤지지 않는다.

수입차의 국내시장 잠식을 충분히 방어할 수 있다고 자부한다"


-벤치마킹한 차종은.


"독일의 벤츠 S클래스, BMW 7시리즈, 미국의 링컨컨티넨탈 캐딜락 등이
대표적으로 벤치마킹한 차들이다"


-기본 모델로 한 일본 마쓰다의 대형차 뉴센티아와의 차이점은.


"플랫폼(차대)이나 서스펜션 미션 등은 공동으로 사용했지만 나머지는
대부분 자체 개발했다.

부품 국산화율은 92%에 달한다.

디자인은 곡선이 많은 센티아와는 달리 직선감을 살려 유럽쪽에 보다
가깝게 했다"


-국내판매 계획은.


"올해말까지 모두 2만2천6백대를 팔아 대형승용차 시장의 50%이상을
차지하는 게 목표다.

이를위해 판매에서도 다양한 전략을 펼 생각이다.

엔터프라이즈만 파는 고급 전용매장을 개설해 고객에게 최상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한 예이다"


-수출계획은.


"엔터프라이즈는 당초 마쓰다와 국제협력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엔진 등
핵심부품을 공동개발한 차이다.

마쓰다는 우측핸들용으로, 기아는 왼쪽핸들용으로 개발을 분담한만큼
수출에서도 협력방안을 모색중이다"

< 정종태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