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그룹이 오는 2000년의 매출목표를 당초 1백38조원에서 1백55조원으로
상향조정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한 대대적인 관리혁명에 들어갔다.

이와관련, 김우중대우그룹회장은 지난 29~30일 경기도 용인소재 고등기술연
구원에서 열린 창업 30주년 기념 임원세미나에서 "4월1일을 기해 <>재무관리
강화 <>인사제도 개혁 <>글로벌 통합관리체제 도입 등을 내용으로 하는 제2
관리혁명에 돌입한다"고 선언했다.

국내외 전사업장을 대상으로 추진하는 이 관리혁명을 통해 대우는 매출액을
매년 30% 신장시키는 한편 <>비용 매년 10% 절감 <>1인당 매출액 1백% 성장
<>당기순이익 국내 1위를 달성한다는 계획이다.

대우는 이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부서별로 경영실적을 상시 평가하고 매출
신장률 등 각종 재무요소들에 대한 목표관리도 대폭 강화키로 했다.

또 제품개발에서 결산에 이르기까지 "스피드 경영"체제를 구축, 인력과 자
원의 낭비를 최소화하고 회사별로 연봉제 등 신인사제도를 광범위하게 도입
할 방침이다.

대우는 지난 89~92년에도 제1차 관리혁명을 추진, 매출액 66%신장 영업이익
1백15% 증대 등의 실적을 올린바 있다.

한편 8백여명의 그룹임원들이 참가한 이번 세미나에서 김회장은 특별메시지
를 통해 "21세기 대우의 미래경영전략은 "세계경영","기술대우", "경영혁명"
이라는 세가지 축을 중심으로 전개될 것"이라며 "경영체질을 미래지향적으로
개혁하는 금세기 마지막 경영혁명에 적극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 임혁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3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