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른트 비간트 BMW코리아사장(52)은 "한국시장에서의 판매는 여러가지
제한적인 조건으로 결코 쉽지가 않다"며 "철저한 고객 서비스와 다양한
마케팅 활동으로 이를 극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올해 신차계획은.


"최근 선보인 스포츠카 Z3 로드스터외에 3,5,7시리즈의 스페셜 모델을
준비중이다"


-Z3 로드스터의 판매목표는.


"한국은 아직 RV(레저용차)시장이 폭넓게 형성되지 않아 큰 기대는 않고
있다.

다만 이 차는 우리의 이미지 리딩카이다"


-한국시장에서의 BMW 판매를 어떻게 평가하나.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다.

그렇다고 당장 판매량을 늘리는 것에는 관심이 없다.

BMW의 확고한 이미지를 심는 게 지금의 목표다"


-한국시장을 어떻게 보나.


"무엇보다 소비자들의 외제차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이 큰 장애물이다.

여기에다 한국 정부와 언론의 비판적인 접근도 한 몫을 하고 있다"


-판매전략은.


"주력차종이 따로 없다.

각 차종별로 다른 수요층이 있을 뿐이다.

또 BMW는 월드 마케팅 개념을 강조하고 있다.

세계 어느곳에서나 통용되는 앞선 마케팅 기법을 한국에서도 그대로
적용할 것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2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