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절한 사람을 적재적소에 맞도록 훈련시킨다.

구직자라고 해서 아무나 채용해서는 안된다.

CEO는 어떤 사람이 제대로 일할 사람인지 판단하는 천부적인 감각을
길러야 한다.


<>CEO는 직원교육에 인내심을 가져야 한다.

수습기간 동안에 발생하는 실수에 대해서는 참고 지켜보는 아량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오히려 그런 실수들이 실무에 들어가서는 창의력의 원천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조직적이면서도 규칙적인 훈련프로그램을 개발해야 한다.


<>피드백을 자주한다.

잘잘못에 대해서는 순간 순간마다 피드백을 해 수정.보완작업이 뒷받침
돼야 교육의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다.


<>높은 기대치를 유지해야 한다.

보다 높은 기대치는 직원의 관심을 유발시키고 성취도를 더하도록
만든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활용가능한 모든 방법을 동원한다.

속전속결을 한다는 명분하에 훈련지침 점검표 등 필요한 절차가
무시돼서는 안된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2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