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영자총협회는 올해 기업들의 임금가이드라인으로 "임금총액 동결"을
제시했다.

이와함께 각 기업 최고경영자들의 임금을 10%씩 반납토록 유도하기로 했다.

조남홍 경총 부회장은 18일 경총회관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금년엔
최우선적으로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기업의 경쟁력 회복에 주력해야 한다"며
"이를 위해 각 기업의 임금총액을 동결키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조부회장은 또 "각 기업의 회장, 대표이사 등 최고경영자들이 각자 가계
소비지출을 10% 줄이고 임금도 10%씩 반납토록 적극 유도해 경영자들이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이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임금동결은 노사 어느쪽에도 바람직하지 않지만 우리 경제현실에
비춰 볼때 불가피한 선택"이라며 "임금안정을 통해 경쟁력을 회복하는
길만이 장기적으로 근로자의 고용안정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될 것"
이라고 강조했다.

경총은 임금총액 동결의 경우 개별 근로자들의 호봉승급분은 인정하되
기업의 인건비 총액을 현재수준에서 묶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기업들이 실제 임금총액을 동결하려면 신규 채용을 억제하고 각종
경비를 절감하는 노력이 뒤따라야 한다고 경총은 덧붙였다.

경총은 이와함께 올해 임금조정 기본원칙으로 <>고용안정을 위한 노사의
공동노력 <>상여금 수당및 복지후생비 신설.확대 억제 <>능력주의 임금관리
<>인력관리 혁신을 통한 인건비절감 <>경비절감과 건전소비문화 정착 등을
기업들에 권고했다.

한편 노총과 민주노총은 최근 각각 18.4%와 10.6%의 임금가이드라인을
밝혔었다.

<차병석 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