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 조흥 외환등 한보철강의 채권시중은행들은 한보철강에 대한 대출금을
출자로 전환할 방침이다.

채권은행 고위관계자는 9일 "현재로선 한보철강에 대한 추가지원은 곤란하
다는게 채권은행들의 입장"이라며 "추가지원부담을 최소화하는 차원에서 대
출금의 출자전환요구를 수용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채권은행들의 이같은 방침은 김만제포철회장이 은행대출금의 출자전환을 통
해 한보철강의 자본금을 5천억원으로 늘려 2천5백억원가량의 회사채를 발행
할수 있게 해야한다고 요구한데 이어 나온 것이다.

이 관계자는 한보에 대한 기존대출금은 물론 추가대출금도 상당기간 이자를
한푼도 받을수 없는 무수익자산으로 남을게 분명한 만큼 차라리 한보철강의
자본금을 늘리는 출자전환에 동의, 한보철강의 조기정상화를 꾀하는게 대출
금회수를 위해서도 더 낫다고 덧붙였다.

은행들이 대출금의 일부를 출자전환하면 <>한보철강의 자본금 증액으로 회
사채 발행여력이 생겨 추가지원부담을 줄일수 있고 <>부실여신이 출자자산으
로 전환돼 대손충당금 적립부담을 덜수 있으며 <>당진공장이 정상화되고 주
가가 오르면 그동안의 이자까지 조기상환받을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보철강으로서도 이자부담이 경감되고 직접 자금조달여력이 생겨 조기정상
화의 바탕이 마련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정부는 은행들의 출자전환이 이뤄지면 산업은행의 지급보증을 통해 회
사채를 발행토록하고 채권은행들의 추가지원은 최소화한다는 방침을 정한 것
으로 알려졌다. < 하영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