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모직은 오는 2000년 매출목표를 2조원으로 책정하고 직물사업확대, 해
외공장조기정착 및 일류상품육성 등을 통해 1천억원의 이익을 실현, 세계수
준의 일류기업으로 올라서기로 했다.

제일모직은 8일 충북 화양계곡에서 박홍기대표를 비롯한 임직원과 협력업체
대표등 4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같은 목표달성을 위한 "챌린지21"의 선포
식을 가졌다.

직물사업은 비울소재 및 복합소재를 확대하고 97년중 완공되는 중국 소모방
공장을 조기정착, 수익기반확충에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또 세계마켓셰어 10%이상이 될수 있는 상품을 집중육성하고 복지의 납기는
현재의 3분의1 수준으로 단축시키는 한편 복합소재의 첨단염가공기술을 확보
하기로 했다. < 채자영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