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보컴퓨터는 해외시장에서 공격적인 수출활동을 벌이기위해 김영문부회장
을 미주지역 총괄회장으로 파견하는등 해외사업조직을 대폭 강화했다고 9일
밝혔다.

삼보는 또 미국현지법인의 묵현상대표를 미국 연구법인인 RDI사장에 겸임토
록하여 연구개발활동을 강화키로했다.

RDI에서는 휴대용 워크스테이션과 전략형 노트북을 개발, 삼보의 제품경쟁
력을 높이는데 뒷받침토록 할 계획이다.

이와함께 본사와 원활한 업무연락을 위해 ISDN(종합정보통신망)망을 이용한
전용화상회의 시스템과 인트라넷을 상반기중 연결키로했다.

이회사는 또 오는18일 대만 타이베이의 대북사무소를 지점으로 승격시켜 구
매와 영업활동을 본격화하고 상반기중 일본 도쿄사무소를 현지법인으로 키울
예정이다.

한편 삼보는 올해중 중국에 연산 5만대 규모의 PC조립공장을 세워 중국시장
을 본격 공략할 계획이다. < 김수섭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