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일자로 합병되는 포철 출자의 제철설비 정비전문업체인 포철산기와
포철기연은 통합회사의 명칭을 포철산기로 확정했다고 28일 밝혔다.

또 백태성 포철산기사장을 포항사업부문 대표이사, 송경섭 포철기연사장을
광양사업부문 대표이사에 각각 선임, 1사2사업부문 책임경영체제를 출범
시켰다.

이에 따라 두 회사가 합병된 포철산기는 자본금 2백70억원에 종업원이
1천3백여명에 달하는 종합정비회사가 됐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 차병석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