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상산업부는 28일 올해 자동차부품등 70개품목에 대해 부품 공용화사업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를위해 수출을 늘리는 효과가 크고 수입대체가 시급한 품목을 대상으로
올해부터 산업기술기반조성자금을 투입,부품을 공동 개발해 함께 사용토록
할 방침이다.

통산부는 이달초부터 공용화작업에 착수한 복사기의 롤러등 4개부품에
이어 카메라 쌍안경 현상기등 고부가가치 품목의 부품을 공용화하기로 했다.

특히 자동차부품은 일본의 닛산과 미국의 포드자동차가 차체를 공동생산키로
하는등 공용화사업이 점차 국제화되고 있는 점을 감안, 10개 품목을 공용화
대상으로 선정,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이와관련, 자동차 엔진과 변속기등 핵심부품에 대한 공용화 가능성을 우선
검토하고 선진 7개국(G7)의 차세대 자동차 개발사업과 연계해 공용화 우수
추진업체에 대해선 연구개발비를 우선 지원하고 포상도 실시키로 했다.

또 건설 중장비 광산기계 냉동공조등의 올해중 모두 70개 품목에 대한
부품 공동개발및 공동사용을 추진키로 했다.

<박기호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3월 1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