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오는 2002년까지 비메모리반도체부문에서 세계 10대메이커에
진입한다는 목표아래 이 부문사업을 대폭 강화키로 했다.

이를 위해 5년내 비메모리반도체부문 매출을 50억달러로 끌어올리기로
하고 사업구조를 전략사업군등 3개사업군으로 구분, 집중 육성키로 했다.

삼성전자의 비메모리사업을 총괄하고 있는 진대제부사장(시스템LSI본부장)
은 26일 조선호텔에서 대표이사 취임후 첫 기자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밝혔다.

진대표는 시스템LSI부문의 매출을 올해중에 12억달러로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하고 2002년엔 50억달러까지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를위해 사업구조를 <>미래성장사업을 주도할 알파칩과 MDL(D램과
로직의 복합칩)등 전략사업군(씨앗사업군) <>주문형반도체와 멀티미디어지원
사업군(묘목사업군) <>마이크로컨트롤러 파워소자등 안정성장사업군
(과수사업군)으로 나눠 육성키로 했다.

특히 알파칩과 멀티미디어용 LSI MDL은 21세기 주력상품으로 키우기로
했다.

시스템LSI부문 육성을 위해 우선 올해에 신규사업과 전략사업에
2천3백억원을 투자키로 했으며 사업구조개선 경영방식혁신 제품경쟁력향상
신경영 적극실천등 4개 경영방침을 확정했다.

진본부장은 "삼성전자의 시스템LSI부문은 소프트웨어 설계등 기술수준을
종합 비교할때 세계 최고수준의 업체에 비해 2년정도 뒤졌다"며 "2000년까지
이들 업체를 따라잡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낙훈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