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개혁시대를 선도할수 있도록 더욱 탄탄하고 내실있는 은행을
만들겠습니다"

26일 정기주총에서 중임한 이관우 한일은행장의 첫소감이다.

비단 말뿐이 아니다.

초임기간동안 이행장의 경영방침이 이를 증명한다.

무엇보다 내실있는 은행만이 살아남을수 있다고 판단, 경영합리화와
전산투자 리스크관리 인재양성에 심혈을 기울여 왔다.

한보사태에 말려들지 않은게 단적인 예다.

이행장은 "신경영혁신을 추구하기 위해선 임직원들의 의식전환이 중요하다"
며 "생산성 향상에 도움이 된다면 제도나 기구를 과감히 정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론 작년에 도입한 독립채산제와 손익 인센티브제도를 뿌리내도록
하고 경영인프라 구축 리테일뱅킹 강화 수익력 확보에 힘을 쏟겠다는게
이행장의 구상이다.

"은행의 동력이자 주인은 은행원이라는 소신으로 인재양성에 힘을 쏟아왔다"
는 이행장은 "우수한 인재를 적재적소에 활용, 효율의 극대화를 꾀하겠다"고
강조했다.

< 하영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