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부장 런던지점장 등을 역임한 국제업무의 베테랑, 잇단 부실대출과
전임행장의 불명예퇴진 등으로 침체된 은행분위기를 개혁하는데 앞장선
공로를 인정받고 있다.

이규징 국민은행장과는 경주고 동문이기도 하다.

서울상대 졸업후 서울은행에서 줄곧 근무해왔으며 서예가인 서수자 여사와
사이에 2남 1녀.

취미는 등산.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