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과용의자 생산업체인 한림치과산업(대표 안병일)은 의자 높낮이조절등 주
요기능을 자동화한 유니트체어를 국산화했다고 25일 발표했다.

지난 1년간 4억여원을 투입해 개발한 "이클립스"는 의자 높낮이와 등판각도
를 지정, 컴퓨터에 의해 자동으로 조절할수 있으며 진료등자동 점등, 미끄럼
방지 등의 기능을 완전국산화한 것이 특징이다.

특히 등판을 곡선처리하고 의자와 등판의 연동장치를 이용해 진료시 환자가
미끄러지지 않게 해주는 미끄럼방지기능에 대해서는 이미 실용신안특허를 취
득했다.

한림치과는 이 제품의 본격적인 수요에 대비, 오는 3월부터 경기 시화공장
에서 본격 생산에 들어갈 계획이다.

국내 유니트체어시장규모는 연간 3천여대 약 4백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정
되고 있으며 이중 외국기술도입에 의한 생산품과 직수입품이 대부분을 차지
하고 있어 이클립스가 본격 시판되면 수입대체효과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
다.

지난해 80만달러어치의 유니트체어를 수출한 이 회사는 신제품으로 해외시
장공략도 강화, 올해 1백50만달러어치를 수출한다는 방침이다.

<이창호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