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명 < 태평양 미용과학연구팀 >


계절이 겨울에서 봄으로 바뀔때 피부는 불안정한 상태에 놓인다.

아직 꽃샘추위등으로 혈액순환이 더디고 실내외 기온차로 피지나 땀의
분비가 일정치 않다.

부분적인 피지부족으로 피부가 당기고 심하면 하얀 버짐이 생기는등 피부가
거칠고 건조해진다.

이 때문에 화장을 해도 곱게 되지 않거나 들뜨기 쉬워 마무리 손질이 쉽지
않다.

환절기에는 클렌징 위주의 피부손질이 가장 중요하다.

피부에 더러움이 남아서는 그 후의 손질도 효과가 떨어질 뿐 아니라 피부
트러블의 원인이 돼 노화만 촉진시키는 결과를 낳는다.

먼저 딥 클렌징 효과가 있는 클렌징크림으로 피부를 깨끗이 닦아낸다.

다음 클렌징폼의 거품 또는 클렌징젤로 가볍게 마사지 한후 충분히 헹군다.

이때 피지 더러움이 쌓이기 쉬운 T존 부위는 페이셜브러쉬를 이용하면
효과적이다.

딥 클렌징의 한 방법으로 한 주에 1~2회 정도 필링을 하는 것도 좋다.

클렌징후에는 피부건조 방지와 피부밸런스 유지를 위한 손질이 필요하다.

피부에 필요한 유.수분을 적절히 공급하는 영양화장수와 세안후 긴장된
피부를 고르게 정리할수 있는 유연화장수를 사용, 촉촉하고 건강한 피부로
가꿔야 한다.

피부보습과 영양을 위해서는 영양크림과 에센스를 쓰면 좋다.

에센스는 피부탄력이 떨어진 것으로 느껴질때 기초손질 마무리 단계에서
영양크림을 바르기 전에 얼굴 전체에 골고루 바르면 된다.

마지막으로 환절기 피부에 대한 특별관리방법으로는 마사지가 있다.

마사지는 자극을 주지 않고 부드럽게 할수 있도록 마사지와 에센스의
동시효과가 있는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마사지는 양볼 입주위 코 눈주위 이마 목의 순서로 나선을 그리며 하고
방향은 중심에서 바깥으로 세게 돌아올때는 힘을 빼면 효과적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2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