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최초의 대규모 주택전문 인테리어전시장이 오는 3월3일 개장한다.

부엌가구전문업체인 한샘(대표 최양하)은 인테리어사업을 본격화, 오는
2000년 이 부문에서 국내1위업체로 발돋움한다는 목표아래 서울방배동 본사
사옥옆 별관에 회원제로 운영될 주택전문 인테리어쇼룸을 마련했다.

지하1층, 지상5층건물로 연건평 1천6백여평규모의 이 전시장에는 주택에
필요한 인테리어품목만이 취급되는 것이 특징이다.

침실 거실 부엌 욕실 자녀방 서재등 모든 공간이 다양한 분위기로 연출되
고있다.

각 주거공간별로 가구 소품 조명 침장류까지 코디네이션돼 있어 종전 샘플
만 보고 마감재의 종류와 색상을 선택했을때의 시행착오를 완벽하게 해결토
록했다.

한샘측은 인테리어디자인에 대한 소비자의 욕구수준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물밀듯이 들어오는 독일 이탈리아등 유럽제 고가수입가구에 대비키위해 인
테리어쇼룸을 개설케됐다고 밝혔다.

한샘은 수도권지역의 4백여개 최우수주택인테리어 전문가맹점을 주회원으
로 하고 유명디자이너 건축가 교수를 멤버십회원으로 해 가맹점 및 멤버십클
럽의 전용공간으로 쇼룸을 운영해나갈 계획이다.

한샘에서 컬렉션한 인테리어품목들은 대리점 유통을 거치지않고 곧바로 회
원을 통해 고객에게 공급, "고품질 저가격"을 유지토록했다.

전시장의 지하1층은 벽지 마루바닥재 창호 룸도어 조명등 국내유수업체들의
마감자재가 전시되는 부스로, 지상1,2층은 주거공간별 인테리어패키지및 간
이디자인박물관, 휴게실, 상담공간 등으로 꾸며졌다.

3,4층은 세계명품컬렉션매장으로, 5층은 새로운 주거문화와 트렌드를 주제
별로 제안하는 공간으로 구성됐다. < 신재섭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