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는 한보철강 공장의 정상가동과 하청.납품업체들이 보유한 진성어음 결
제 등을 위해 1~2월중 모두 5천7백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재정경제원은 29일 발표한 "설날대비 자금지원 대책"을 통해 <>한보가 발행
한 물품대금 등 진성어음 결제에 채권금융기관을 통해 2천억원을 지원하고
<>한보철강공장에 대해서는 원료구입비, 전기료, 임금 등으로 1천2백억원 <>
2월중 공장 정상운영지원비로 2천5백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재경원은 한보부도에 따른 자금시장 경색우려를 해소하고 기업과 가계
의 설자금 수요에 대비해 올 설에는 한보관련 지원을 포함해 모두 6조원의
자금을 공급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추가소요자금은 상황을 보아가며 결정키로했다.

또 당진제철소의 준공일이 당초 5월에서 다소 늦어질 것으로 예상, 정상가
동이 이뤄질 때까지 한보철강및 하청업체에 지속적으로 지원해주기로 했다.

이와함께 한보 부도 사태에 따른 자금시장 안정을 위해 내달초 2조원에서 2
조5천억원의 자금을 공급하며 금리가 상승하는등 이상조짐을 보일 경우에는
지원규모를 더욱 늘리기로 했다.

재경원관계자는 "한보철강의 융통어음은 대체로 종금사등 금융기관이 갖고
있는 만큼 당분간 결제가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 최승욱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