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한해동안 계속된 불황으로 중소기업의 도산을 막기 위해 장기저리로
지원되는 공제사업기금의 대출실적이 대폭 줄어 들었다.

29일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에 따르면 지난 한해동안 공제대금 대출
실적은 3천9백76억5백만원으로 95년의 4천5백27억6천7백만원보다 무려
5백51억6천2백만원(12.2%)이 줄었다.

공제대출이 줄어들기는 90년대 들어 처음이다.

지난해 대출실적이 이처럼 줄어든 것은 지난해 내내 계속된 경기침체로
중소기업들의 판매가 부진,어음거래가 활발히 이뤄지지 못했기 때문인
것으로 기협중앙회는 분석했다.

공제기금대출실적은 지난 90년 1천7백3억2천6백만원, 91년
2천7백90억3천5백만원, 92년 3천1백49억7천3백만원, 93년
3천3백92억6천1백만원, 94년 4천4백3억8천만원, 95년 4천5백27억6천7백만원
으로 지금까지 5년 연속 증가했었다.

지난해 공제기금 대출실적을 내용별로 보면 중소기업이 받을 어음의
현금화 지연에 따른 도산방지를 위해 지원되는 2호대출은
총 3천5백56억6천3백만원으로 95년의 4천1백64억3천1백만원에 비해 14.6%가
줄었다.

그러나 거래업체 부도에 따른 연쇄도산 방지를 위한 1호대출은
3백88억5천5백만원으로 지난 95년의 3백35억5천5백만원보다 15.8%가 늘어
부도위험이 전년도에 비해 높아진 것으로 파악됐다.

이밖에 외상매출금 회수지연에 따른 도산을 막기위한 일시 소액대출인
3호대출도 31억1천7백만원으로 전년도의 27억8천1백만원보다 12.1%가
늘어났다.

< 문병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3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