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회장단이 28일 최종현 현회장을 차기회장에 재추대키로 결정한
배경은 크게 두가지 측면에서 설명이 가능하다.

첫째는 최회장 체제에 대해 재계가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는 점이다.

최회장은 지난 93년2월 전경련회장직을 맡은 이후 다른 경제단체들과
공동으로 국가경쟁력강화 민간위원회를 발족시키는 등 의욕적인 활동을
펴왔다.

또 재계의 협조체제를 더욱 공고히 하고 전경련 운영에 전문경영인들의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기조실 운영위원회"를 구성한 것도 최회장의
아이디어였다.

그는 또 대.중소기업간 협력에도 많은 공을 들여 전경련회원사의 출연으로
기협파이낸스라는 중소기업지원 금융기관도 탄생시켰다.

최회장이 이처럼 "재계 총리"로서의 역할을 성공적으로 수행해 왔다는
요인 외에 요즘 재계가 맞이하고 있는 상황도 최회장 유임의 배경으로 작용
하고 있다.

즉 최근의 경제상황은 그 어느 때보다도 재계의 화합과 협조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이다.

재계는 지금 심각한 불황국면 속에 "국가경쟁력 10% 향상"이라는 공통의
과제를 안고 있다.

경쟁력 향상을 위해서는 개별기업차원의 노력도 필요하지만 기업간 협력도
강화돼야 한다.

따라서 재계의 화합과 협조를 이끌어 낼만한 리더가 필요하고 그 역할에
그룹규모나 연륜상 최회장이 가장 적임이라는 얘기다.

이와함께 노동법 개정 파문사태도 재계가 "최회장 연임"을 선택한 배경으로
해석되고 있다.

노동법 개정과 관련, 재계는 자신들의 입장을 대변할 강력한 목소리가
필요한 상황이고 이 역할 역시 평소 소신발언으로 정평이 난 최회장이
적임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최회장은 노동법 개정 논의과정에서 줄기차게 "복수노조 불가"를
주장했고 적어도 현재로서는 결국 그 뜻을 관철시킨 셈이다.

한편 전경련은 최회장의 3기 연임을 맞아 더욱 활발한 모습 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와관련 전경련 관계자는 "현재 기업간 협력체제 강화를 위한 방안을
모색중이며 21세기를 대비해 전경련의 위상을 재정립하는 연구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 임혁 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2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