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옥 중소기업은행 심사부과장은 중소기업에 대한 신용평가모형과 신용
대출 확대방안을 마련, 담보력이 취약한 중소기업에 대한 여신업무를 활성화
하고 금융선진화에 공헌했다는 평을 받았다.

또한 이번에 개발한 모형을 여신실무에 시범적용한 결과 신용도 변별력과
실무적용성이 인정돼 국내 금융기관들이 중소신용평가제도를 도입, 활용하는
데 큰 공로를 했다고 인정받았다.

이과장은 중소기업에 대한 신용도를 평가할수 있는 "중소기업 신용평가모형"
을 개발하고 신용평가표 작성및 운용방법을 정리한 "1996년도 중소기업
신용평가표 작성요령"을 제정했다.

중소기업 신용평가모형은 최근 2개년 재무제표가 있는 2만6백97개 중소기업
을 표본으로 기업규모별.업종별 재무항목의 평가기준을 설정, 중소기업 재무
상태평가의 정확성을 제고시켰다.

특히 총자산 5억원을 초과하는 기업에 대해서는 산업별 특성이 반영될수
있도록 광업.제조업.건설업군과 도소매.기타서비스업군으로 구분해 평가항목
을 부분적으로 차등 적용하고 과거 실적보다는 거래조건 유망성 품질 기술
수준 등 사업성과 경영전략 경력 등 경영자의 능력을 중시했다.

이과장은 지난 82년 숭실대 경제학과를 졸업하고 82년 기업은행에 입행,
신용분석실 기업지도부 등에서 근무했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