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는 오는 2005년까지 총 1조원을 투자, 구미공장에 연산 15만대규모의
PDP(플라스마 디스플레이 패널)라인을 설치키기로 하고 1단계로 올해
7백억원을 들여 파일럿설비를 건설키로 했다.

PDP는 벽걸이형 TV의 핵심장치다.

구자홍 LG전자사장은 6일 시무식을 통해 올해는 PDP 파일럿플랜트 건설과
<>초박막액정표시장치(TFT-LCD) <>휴대형 멀티미디어(PDA) <>에어컨 등 3대
중점사업 강화에 회사의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고 밝혔다.

구사장은 "올해 중점 추진과제는 수익성 창출과 경쟁력 강화"라고
강조하고 "전환점이 되는 시기인만큼 모든 임직원이 과거와는 다른 자세로
업무에 임해달라"고 당부했다.

LG는 이를 위해 <>성과중심의 책임경영 <>사업구조 혁신 <>기술부문
역량확보와 연구개발투자 확대 등을 3대 경영방침으로 제시했다.

LG는 PDP파일럿 생산설비에 오는 2000년까지 1천3백억원을 추가로 투자,
생산설비를 연산 1만대 규모로 확대하기로 했다.

또 오는 2005년까지 1조원을 투자해 생산규모를 연산 15만대로 늘릴
계획이다.

이밖에 제니스와 북미형 디지털 TV를 공동개발하고 올 상반기중엔
코드분할다중접속방식(CDMA)의 PDA도 시판할 계획이라고 LG는 밝혔다.

한편 LG전자는 올해 설비투자분 7천9백억원을 포함, 총 1조3천8백억원을
투자키로 했으며 매출계획은 전년대비 18.4% 늘어난 9조원으로 책정했다.

<이의철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