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당소비자들은 야간쇼핑을 즐기며 식품보다는 스포츠레저용품을 많이
사는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사실은 신세계백화점이 지난해 문을 연 E마트 분당점과 일산점의
시간대별 품목별 매출동향을 분석한 결과 나타난 것이다.

분당점의 경우 오후 6~10시까지 올린 매출액이 일요일외에는 전체매출의
40%를 넘어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일산점보다 10%포인트 높은 비율이다.

분당소비자들의 야간쇼핑선호는 베드타운성격이 강한 분당신도시의
특성에 따른것으로 신세계는 풀이했다.

분당점과 일산점의 매출구성비를 비교해보면 분당점의 경우 식품이 전체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40.8%로 일산점보다 10%포인트나 낮았다.

그러나 스포츠레저용품은 분당점이 16.4%를 기록, 일산점보다 7%포인트가
높았다.

<류성기자>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