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C제조업체들이 중저가의 실용화모델을 내세워 소비자 공략에 나섰다.

3일 업계에 따르면 PC업체들은 경기침체가 지속되자 최고급사양 위주의
마케팅전략에서 벗어나 중저가의 실용형모델의 대대적인 판촉에 들어갔다.

삼성전자 삼보컴퓨터등 대형메이커들은 고기능제품으로 수요를 부추기는
공급자위주의 시장전략에서 탈피,불필요한 기능을 뺀 경제적인 제품으로
소비자를 파고드는 신마케팅전략을 구사키로 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브랜드인지도를 무기로 최고급제품 판촉에 주력해 왔
으나 올해에는 2백만~2백50만원대의 중저가모델 출시를 늘리기로 했다.

이회사는 현재기준으로 펜티엄 1백33 CPU(중앙처리장치)에 1.6~2기가바이
트 HDD(하드디스크드라이브),16메가바이트 메모리, 12배속 CD롬 드라이브,
33.6 Kbps 급 모뎀등을 장착한 모델을 주력기종으로 판매할 계획이다.

삼보컴퓨터는 경기부진으로 수요가 최고급형과 보급형으로 양분되고 있다
고 판단,수요층이 두터운 중저가형 모델 개발에 힘써 올해중 팬티엄 1백66
CPU를 기반으로한 제품판매에 치중하기로 했다.

대우통신은 2백만원 안팎의 저가형 마더보드를 채용한 신제품을 1.4분기
중 내놓는등 3백만원대 이하의 펜티엄프로급 멀티미디어PC를 선보일 예정.

업계전문가들은 "올해초부터 DVD(디지털비디오디스크)PC와 멀티미디어
기능을 강화한 MMX CPU의 등장으로 PC의 고급화가 지속적으로 이뤄질 것이
나 수요는 기대에 못미칠 것"이라며 "PC메이커들이 위축된 수요를 부추기
기 위해 중저가형 보급형 개발에 힘쓸 것"으로 전망했다.

< 김수섭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7년 1월 4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