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류가 김장이 완전히 끝나면서 수요가 크게 줄었다.

게다가 기온이 상승하면서 산지출하작업이 원활,반입량이 늘어나고 있다.

버섯류를 비롯 일부 품목을 제외한 대부분의 품목이 내림세를 나타내고
있다.

특히 연말 수요증가로 강세를 보이던 양상추, 피망등도 수급사정이 안정을
보이면서 소폭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과일류는 연말연시 선물용 수요를 겨냥, 농민들의 출하조절 현상 기미가
지속되면서 사과, 배등이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수산물은 횟감용 활어류는 판매가 늘어나면서 자연산을 중심으로 강세권이
지속되고 있다.

오랜만에 출회된 생태도 씨알이 굵은 알배기가 출회되어 상품이 마리당
1만5천원의 강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바닥세를 보이던 생물오징어와 고등어가 씨알이 굵어지면서 반등세로
돌아섰다.

곡물류는 수매가격이 확정된 이후 농가의 시중 출하사정이 다소 호전되면서
일반미 시세가 안정세를 지속하고 있다.

잡곡류는 수입참께와 들깨가 도매단계에서 소폭 떨어졌으나 하락폭이 적어
소매가격은 시세변동없이 거래되고 있다.


< 가락동농산물시장 >

서울근교산 흰상추가 지난주말보다 4백g당 5백원이 떨어져 1천5백원선에
판매되고 있다.

빨간양배추와 시금치도 상품이 통과 한단에 5백원과 2백원이 떨어져
1천원과 8백원에 거래되고 있다.

아욱과 쑥갓도 상품이 한단과 4백g당 1백원과 2백원이 내려 8백원씩에
팔리고 있다.

알타리무와 열무도 한단에 5백원과 2백원이 내려 1천5백원과 8백원에
판매되고 있다.

근채류인 당근과 연근도 상품이 kg당 5백원과 1천원이 떨어져 1천원과
1천5백원을 형성하고 있고 우엉도 kg당 1천원이 하락해 2천5백원의 낮은
시세를 나타내고 있다.

풋고추와 홍고추 역시 매기가 떨어지면서 상품이 4백g당 5백원씩 반락,
2천원과 3천원에 각각 판매되고 있다.

피망도 상품이 4백g당 5백원이 내려 2천원에 깐마늘 역시 수요가 감소
하면서 상품이 kg당 4천원으로 5백원이 떨어진 시세를 나타내고 있다.

그러나 아직까지 수급사정이 원활치 못한 생표고버섯 상품이 4백g당
5천원선의 강세를 지속하고 있고 느타리버섯과 양송이도 상품이 4백g당
5백원씩이 또 올라 2천원과 3천원선에 각각 판매되고 있다.

양파는 저장량이 감소하면서 상품이 kg당 2백원이 올라 1천2백원에 팔리고
있다.

과일류는 사과(후지)와 배(신고)가 15kg 상자당 6만원(객당 2천원)과 8만원
(개당 6천원)선의 강세가 지속되고 있다.

접객업소용으로 수요가 늘어나고 있는 하우스용 수박도 통(8kg정도)당
1만5천원선의 높은 시세가 지속되고 있다.

머스크메론도 연말 수요가 증가하면서 상품이 개당 1천원이 또 올라
1만원선의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 노량진수산시장 >

자연산 광어가 연말 수요증가로 상품이 kg당 7만원까지 거래되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참숭어도 매기호전으로 상품이 지난주말보다 kg당 5천원이 올라 2만5천원
선에 판매되고 있다.

그러나 알배기철을 맞은 도다리는 kg당 3만원선의 낮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양식 활어류는 kg당 광어와 도미가 4만원선, 우럭이 3만5천원선의 보합세가
지속되고 있다.

약세를 지속하던 생물오징어가 마리당 5백원선이 뛰어 1천5백원선에 팔리고
있다.

고등어도 상품이 마리당 3백원이 반등, 1천원선을 나타내고 있다.

생태는 상품이 마리당 1만5천원선, 중품이 1만원선을 나타내는 높은 시세에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


< 곡물류 >

경기미와 호남미 상품이 20kg 부대당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으나
4만4천원과 4만원선으로 시세변동없이 거래되고 있다.

참깨(수입)와 들깨는 한말당 도매단계에서 1천원과 5백원이 떨어진 3만원과
1만3천5백원선을 형성하고 있으나 하락폭이 적어 소매단계에서는 4만원과
2만원의 보합세가 지속되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2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