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해상화재보험이 장기운전자보험으로 내놓은 "오토가드운전자보험"이
시판 2달만에 판매건수 10만건을 돌파하는 등 손보업계에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

생보업계에선 대신생명이 업계 최초로 3~14세 어린이를 위해 개발한 "어린이
사랑보험"이 시판 1개월만에 2만건이나 팔려 히트상품을 떠올랐다.

18일 보험업계에 따른면 현대해상은 지난 10월 오토가드운전자보험을 선보인
뒤 2개월간 10만7,600건을 팔아 40억6,236만원을 거둬들였다.

현대해상은 "기존의 장기운전자보험과는 달리 7가지 차종별로 담보내용을
차별화해 하루 담배 한갑 정도의 싼 보험료(10년만기 월납보험료 2만7,510원)
로 높은 보장을 한게 주효했다"고 밝혔다.

한편 대신생명은 현행 법률상 사망보장을 할수 없어 상품개발이 전무했던
3~14세 어린이를 대상으로 한 어린이사랑보험을 틈새시장 공략형 상품을
지난 11월18일 시판, 지난 17일 현재 가입건수 2만건을 돌파했다.

이 보험은 자녀의 사망 대신 고액의 입원치료비 장해급여금 특수교육비 등
생존시 보장을 담보로 하고 있어 히트한 것으로 분석됐다.

< 정구학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