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소류가 기온이 상승하면서 산지출하작업이 활기를 띠고 있다.

게다가 김장이 막바지에 접어들면서 수요가 감소하고 있다.

이에 따라 폭등세를 보였던 배추 무 등 각종 채소류가 반락세로 돌아서면서
안정세를 되찾고 있다.

과일류도 그동안 가격이 크게 오른데 따른 수요 감소로 품목별로 소폭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수산물은 동해안의 어획량이 지속적으로 늘어나고 있는 생물오징어가 폭락,
마리당 800원선에 거래되는 바닥세를 나타내고 있다.

고등어도 남해안의 어획량이 크게 늘어나 약세가 지속되고 있다.

그러나 갈치는 연근해의 어획량이 계속 줄어들고 있어 높은 시세를 나타내고
있다.


<> 가락동 농산물시장

=폭등했던 배추가 반입사정이 호전되고 있는데다 김장이 막바지에 접어
들면서 수요가 감소하자 상품이 지난주말보다 포기당 1,000원이 뚝 떨어져
1,500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무 역시 상품이 개당 200원이 또내려 1,000원선에 판매되고 있다.

양념류도 대파와 쪽파 상품이 한단에 500원과 1,000원이 내린 1,000원과
1,500원에, 생강은 400g당 500원이 떨어진 2,500원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그러나 생육이 부진한 애호박은 수요 증가로 상품이 개당 500원이 뛰어
2,000원의 초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생표고버섯도 공급물량이 감소하면서 상품이 400g당 5,000원선의 강세를
지속하고 있다.

과일류는 감귤 상품이 kg당 500원이 내려 3,500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신고 배도 상품이 15kg당 1만원이 떨어져 7만원선을 형성하고 있다.


<> 노량진 수산시장

=어획량이 계속 늘어나고 있는 생물오징어가 마리당 상품이 지난주말보다
200원이 또 떨어져 800원선에 거래, 바닥세를 나타내고 있다.

고등어는 상품이 마리당 400원선이 떨어진 1,000원선의 낮은 시세를 보이고
있다.

꽃게(활게)도 동지나해상의 어획량이 늘어나 암케와 숫케가 kg당 1,000원씩
떨어져 9,000원과 7,000원선에 거래되고 있다.

반면 목포 앞바다및 제주 앞바다 어장의 어획량이 계속 줄어들고 있는 갈치
는 물량감소로 중품이 마리당 2만원선을 형성하는 강세를 나타내고 있다.

꽁치도 상품이 마리당 500원선으로 비교적 높은 시세를 형성하고 있다.


<> 곡물류

=경기미와 호남미 상품이 지역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으나 20kg당 4만4,000
원과 4만원선의 약보합세를 지속하고 있다.

잡곡류도 시세변동없이 한산한 시황을 보이고 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12월 14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