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서가구(대표 위상균)가 중소기업을 위한 중저가 사무용가구인 "플러스
타운시리즈"를 개발,사무용가구시장의 집중공략에 나선다.

동서가구는 중국현지법인을 통해 이달초부터 생산하기 시작한 플러스타운
시리즈를 이달말부터 국내에서 시판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 제품은 단순한 디자인에 표면재질을 너도밤나무로 처리하고 내추럴컬
러로 마감한 제품으로 기존의 워크타운시리즈나 유명사무용가구제품에 비
해 가격을 20~30% 낮춘게 특징이다.

깔끔하고 차분한 분위기를 연출하면서 가격까지 저렴해 중소기업을 겨냥
한 전략제품으로 내놓았다.

제품은 책상 9종을 비롯,책장및 옷장류 화일박스 서랍장 액세서리등 총
37종으로 구성돼있다.

동서가구는 이 제품을 전국 주요도시에 있는 35개 사무용가구 전문점을
통해 판매키로 했다.

플러스타운시리즈가 판매됨에 따라 동서가구는 올해 60억원인 사무용가
구 매출을 내년엔 1백억원이상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다.

위상균사장은 "가격은 경쟁사에 비해 저렴하면서도 품질은 우수하다"며
"특히 중소기업들이 부담없이 구입해 쓸수 있도록 중소기업을 상대로한 영
업에 적극 나설 계획"이라고 밝혔다.

< 김낙훈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1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