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전자는 가정에서 나오는 음식물 쓰레기를 자체 처리할 수 있는 가정
용 음식물 처리기 "푸른 세상"을 개발,내년 1월부터 시판한다고 1일 발표
했다.

"푸른 세상"은 가정용 음식물 쓰레기 1kg(4인 가족 1일 발생량 기준)을
24시간 이내에 물과 이산화탄소 등으로 완전 분해할 수 있는 제품이다.

음식물 쓰레기의 처리율은 98.4%로 분해되지 않은 미량의 무기물은 퇴비
로 재활용할 수 있어 실제 처리율은 100%라고 대우는 설명했다.

이 제품은 <>동작중 발효조 내부온도가 기준온도(60도) 이상으로 상승하
면 자동으로 히터의 동작을 차단시켜 주는 과열방지 장치와 <>발효조의 두
껑을 열때 자동으로 작동을 정지시키는 자동정지기능을 채용,안전성을 높였
다고 대우는 밝혔다.

또 음식물 쓰레기를 분해시키는 발효제엔 호기성 균을 주 성분으로 첨가
해 유해가스 발생없이 음식물 쓰레기를 완전 분해할 수 있도록 제작됐다.

25ml들이 발효제 1병으로 6개월간 사용할 수 있다고 대우는 덧붙였다.

대우전자는 "가정에서 배출되는 음식물 쓰레기의 경우 수분이 많이 함유
돼 있어 소각에도 어려움이 따른다"며 "발효제를 이용해 분해 처리하면 쓰
레기 발생량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시판시기는 내년 1월 이후로 계획하고 있으며 예상 소비자 가격은 50만원
대.
<이의철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10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