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95년초 설립된 CATV방송업체들이 M&A시장에서 은밀히 거래되고있다.

이들 방송업체들은 지역에따라 가격이 천차만별이나 서울의 경우 액면가
의 4배정도인 주당 2만원선에서 형성되고있다.

아직 설립 3년이 지나지 않아 이면계약으로 불법 거래되고있으며 일부 대
기업들은 복수 사업자 허용을 겨냥해 여러 사업체의 지분을 사들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있다.

3일 관련업계에따르면 최근 증권사 M&A팀과 M&A부띠끄등에는 CATV업체들을
사거나 팔아달라는 주문이 꾸준히 들어오고있다.

U사의 경우 CATV방송국(so)과 프로그램제공자(pp)를 사달라는 주문이 들어
와있고 증권사들 창구에도 이같은 주문이 들어오고있는 것으로 전해지고있다.

증권사의 한 관계자는 "CATV업체들이 출범 1년이 지나면서 은밀히 거래되
고있다"면서 가격이 차이가 많이 나지만 서울지역은 최고 액면가의 5배정도
인 200억원내외라고 말했다.

D증권 관계자는 "올해 정기국회에서 CATV시장에 복수사업자가 허용될 예
정이어서 일부 대기업들이 서울지역 통합 유선방송사를 설립하기위해 지분
을 사모으는 것으로 알고있다"고 전했다.

동원경제연구소의 양종인 연구원은 "복수사업자가 허용되면 12개인 서울
지역의 종합유선방송업계에 인수합병 바람이 일 것"이라면서 서초지역종합
유선방송을 운영하고있는 대호 구로종합유선방송을 운영하고있는 대륭정밀
노원지역 종합유선방송을 운영하고있는 미도파등이 높은 경영권 프리미엄
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5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