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화주) 위주로 제도가 개선된 수출입신고제의 원활한 운영과
무역을 가장한 밀수단속에 총력을 기울릴 것 입니다"

최근 부임한 부산 경남지역본부 세관 윤성균 신임세관장(51)은 전국
최대규모 세관으로 확대된 부산경남세관의 운영을 맡게 돼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새로운 관세행정 정착에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 1일부터 시행되고 있는 수출입신고제가 시행착오로 이용자의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는 지적이 많은데 조기정착을 위한 방안은.

"수출입신고제 시행초기라 다소 불편이 예상된다.

그러나 소비자인 화주 위주로 개선된 제도인 만큼 점차 정착될 것으로
본다.

전산화 문제가 가장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으나 오는 98년 EDI(전자문서
교환)가 실시되면 해결될 것으로 기대한다"


-수출입신고제로 제도의 허점을 노린 밀수가 기승을 부릴 것이라는
우려도 있는데.

"이번 제도개선으로 밀수감시 및 조사요원 105명이 증원됐다.

즉 수출입신고제의 주목적인 통관간소화란 통관의 복잡한 절차를 줄이는
대신 감시조사 등 밀수단속을 강화하는 측면의 성격이 짙다.

밀수단속 방식도 이제는 국경선위주의 단속을 벗어나 유통구조고리를
차단해 밀수를 근원적으로 봉쇄할 계획이다.

또 과거 25%의 수입통관검사비율을 대폭 낮추고 정보관리에 의한 검사
대상을 선정해 적중률을 높일 예정이다"


-경남까지 조직이 확대된데 따른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관리방안은.

"관세수입이 전국의 45%에 이르는 거대조직이다.

각 세관간 공조체계를 구축해 밀수감시를 입체적으로 시행할 것이며
아울러 효율적인 인력배치와 인사관리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할 방침이다"

윤세관장은 경기 파주출신의 행시 10회로 구로 대구 김포세관장을 거쳐
관세청 지도국장으로 근무해 왔다.

<부산=김문권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8월 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