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이 조사역이상의 책임자급직원에게 "주특기"를 부여하는등 "직원
전문화제도"를 시행키로해 관심을 끌고 있다.

한은은 최근 마련한 "직군별 인사관리"에서 모든 직무를 <>금융정책(자금
부국제부 감독기획국등) <>조사.통계(조사제1.2부 금융경제연구소등) <>현
업(국고부 발권부등) <>은행검사(검사각국 금융지도국) <>경영관리(기획부
전산정보부 인사부 관리부등)등 5개 직군으로 구분,조사역이상 책임자급직
원전원에게 5개직군중 1개를 주특기로 부여키로 했다.

이에따라 한은의 모든 직원들은 조사역으로 승진할때부터 자신의 적성 능
력 경력 연수실적등에 따라 5개직군중 하나를 주특기로 갖게 됐다.

일단 주특기를 획득하게되면 인사이동과 승진등도 동일직군에서만 가능하
게 된다.

예컨대 금융정책이란 주특기를 얻으면 자금부 국제부 감독기획국등에서만
순환근무하게 되고 해당 부서의 부서장으로의 승진이 안될경우 다른 부서로
의 이동은 불가능하게 된다.

그러나 이미 주특기를 획득했다하더라도 다른 직군으로 이동할수 있는 소
정의 자격을 갖추면 원하는 직군으로 이동이 가능하다.

한은은 다만 행원들의 경우 각군별로 2~3년씩 순환근무를 시킨후 적성등
을 감안, 조사역 승진때부터 주특기를 부여키로 했다.

한은은 이미 지난 4월 인사때 일부 조사역급직원에게 주특기를 부여했으
며 가을인사때부터는 모든 과장 부부장급직원도 주특기에 따라 인사이동을
실시할 방침이다.

< 하영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