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시장의 환경이 변했습니다.

생활패턴이 급변함에따라 고객의 니즈가 다양해지고 브랜드마다
에이지존(age zone)이 줄어든 것입니다".

지난 1일 (주)나산의 신규브랜드인 보뜨르농과 예스비 사업을 전담할
독립법인 나산실업(주)의 대표이사를 맡은 김용환부사장은 나산의
얼굴마담이었던 조이너스 꼼빠니아등 이른바 대중브랜드와 "결별"을
선언했다.

"과거처럼 브랜드 하나만으로 다양한 계층을 커버할 수는 없습니다.

나이 직업 라이프스타일 등을 반영한 브랜드세분화 전략으로 방향을
틀어야 합니다"

조이너스 꼼빠니아등 대형브랜드는 (주)나산이 맡아 중소도시까지
영업망을 확대하는 것과 달리 나산실업은 보뜨르농과 같은 캐릭터가 강한
브랜드로 대도시 위주로 판매전략을 구하하는 패션의류부문의 이원화를
꾀한다는 것이다.

"그래서 기존의 조이너스 꼼빠니아 브랜드는 대리점 위주로 판매해
왔습니다.

그러나 이번에 런칭된 신규브랜드는 판매방식을 달리 구사할 방침입니다.

캐릭터가 강하고 타킷연령층도 좁기때문에 대형백화점이나 전문패션점을
위주로 유통망을 확보하려 합니다"

그는 앞으로 3개월동안 집중적인 브랜드이미지 강화를 통해 2년안에
전성기를 누릴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보뜨르농은 20대후반에서 30대초반의 캐리어우먼을, 예스비는
10대후반에서 20대초의 X대여성을 타킷으로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광고방식도 차별화할 계획"이라고 말한다.

대중을 상대로하는 무차별적인 광고를 지양하겠다는 것이다.

김대표는 89년 (주)나산에 입사한 뒤 서울영업소장을 거쳐 꼼빠니아와
조이너스 사업본부장을 지냈다.

조이너스본부장으로 재직할 94년 업계 처음으로 단일브랜드 매출
1천억원 달성이라는 기록을 세워 한국기네스북에도 오르기도 했다.

95년 나산백화점 대표이사로 잠깐 자리를 옮긴후 이번에 고향으로 돌아온
셈이다.

그는 내년에는 골프웨어 스포츠의류 아동복에도 점차 진출, 내년 매출을
5백억원으로 끌어올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 장진모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