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PC통신은 PC통신 하이텔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개설, 오는 10일부터
시범서비스에 나선다고 9일 밝혔다.

이에 따라 하이텔에 가입하지 않은 인터넷 사용자들도 하이텔이
제공하는 각종 서비스를 인터넷 웹환경에서 이용할 수있게 됐다.

하이텔 홈페이지(www.hitel.co.kr)는 큰마을 우스개 공포SF등 60여개의
게시판과 1천여종의 공개소프트웨어가 등록된 자료실등으로 구성됐다.

또 대화실을 마련,인터넷을 통해 해외 네티즌들과 한글및 영어로 대화할
수있도록 했다.

특히 올림픽 속보란에서는 미 아틀랜타 올림픽 현장에 파견된 8명의
하이텔 특파원이 전하는 올림픽관련 소식과 경기결과를 인터넷을 통해
실시간으로 받아볼 수있다.

한국PC통신은 이 서비스를 8월말까지 시범운영한 후 9월부터 멀티미디어
환경의 데이터베이스와 홈쇼핑 광고등의 다양한 부가서비스로 확대할
계획이다.

< 유병연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7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