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보사들이 중장기 보장성보험의 판매를 강화하거나 7년만기형 양로보험
을 내놓는 방향으로 보험차익과세확대 대응전략을 짜고 있다.

삼성생명은 기존의 "홈닥터" 암보험을 보완한 "홈닥터 플러스" 보험을 개
발,20일부터 시판에 들어갔다.

이 상품은 기존 홈닥터보험과 달리 남녀별 특정암과 휴일 교통재해에 대
해선 일반암과 평일사고보다 보장을 각각 1.5배 늘렸다.

암간병자금도 신설했다.

가입가능연령은 종전보다 5세이상 늘어나 만기환급형의 경우 55세,순수보
장형은 60세까지로 됐다.

삼성생명은 이날 또 생존혼합형 양로보험인 "허니문설계보험"의 만기구조
를 기존의 6,8,10년(중장기)에 7년짜리를 추가,보험차익과세 확대에 따른이
탈고객을 막기로 했다.

삼성생명은 "저축성보험의 보험차익과세 기간이 가입후 5년미만에서 7년
미만으로 넓혀짐에 따라 노후복지연금등 해당 상품을 변형하기보다는 중장
기 보장성보험과 양로보험을 보완하는 식으로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구학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21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