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태그룹은 9일 "오는 13일 이사회를 열고 해태전자에 인켈과 나우정밀을
흡수 합병키로 했다"며 "이는 3개 업체의 사업내용이 중복돼 그룹차원에서
사업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해태그룹은 멀티미디어 산업과 관련된 컴퓨터 AV TV 통신 영화 방송등
종합통신 전자사업군을 확장하기 위해 지난 94년(주)인켈 지난해 나우정밀을
각각 인수했었다.

3개사가 합병하면 해태전자는 매출액이 금년 6천억원 2천년 1조5천억원
2005년 5조원이 예상되는 초대형 전자통신회사로 부상하게 된다.

해태그룹은 "식품이 주력인 그룹의 사업을 전자사업으로 조정하고 본격적인
멀티미디어산업에 진출하기 위해서는 해태전자 인켈 나우정밀이 보유하고
있는 기술및 역량을 통합할 필요가있어 이번에 합병을 단행키로 했다"고
말했다.

해태그룹은 이번 합병으로 오디오 부문이 중복되고 있는 해태전자와 인켈의
투자가 조정되고 부평 화성 서울 도봉 방학 이리등으로 공장이 분산돼 있는
3개사 자산 운용의 효율성이 제고될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해태그룹은 또 이번 합병으로 현재 독자적으로 운영중인 3사의 영업망을
인켈을 주축으로 통합해 국내 영업대리점의 대형화와 전문화 전략을 구사
함으로써 마케팅 유통부문에서도 시너지 효과가 발행해 시장점유율 확대
가격경쟁력 확보 수익성개선 등의 효과가 예상된다고 말했다.

현재 3사의 자본금과 매출액은 해태전자가 3백26억원 1천6백14억원 인켈이
3백18억원 2천4백13억원 나우정밀 1백36억원 3백84억원이다.

< 이학영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