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에 심취하다보면 궁금한 것이 많아진다.

자신의 궁금증을 해소한다는 차원도 있지만, 골퍼들끼리의 대화에서 소외
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골프에 대해 이것저것 알아두는 것이 좋을 것이다.

볼 클럽 샤프트등 골프용품을 위주로 "골프-이것이 알고싶다"를 문답식으로
엮어본다.


<> 볼 <>

<>볼의 크기는.

"직경은 42.67mm보다 작지 않아야 하고, 무게는 45.93g보다 무겁지 않아야
한다"


<>볼 사이즈는 처음부터 규정됐었나.

"그렇지 않다.

1921년에 USGA와 R&A에 의해 처음 규정됐다.

몇번의 개정을 거쳐 1932년에 현재의 크기가 정해졌다"


<>발라타는 무엇인가.

"열대지방 발라타나무에서 추출한 딱딱하고 고무같은 수지다.

최근에 나오는 볼에는 대부분 인조발라타가 쓰인다"


<>스리피스볼의 코어에는 무엇이 들어있는가.

"스리피스볼은 설린커버와 발라타커버가 있는데 전자에는 단단한
러버코어가, 후자에는 액체가 들어 있다"


<>설린은 무엇인가.

"열가소성 수지로 발라타보다 튼튼하며 수명도 길다.

쪼개지는 일도 없다"


<>볼은 시간이 갈수록 압축강도가 낮아지는가.

"스리피스볼은 3~4년이 지나면 압축강도가 낮아지나, 투피스볼은 시간이
흐를수록 코어가 굳어지므로 강도는 오히려 증가한다"


<>볼은 시간이 갈수록 일그러지는가.

"커버재질에 관계없이 일그러진다.

그러나 그 정도는 1,000분의 1인치 수준이므로 플레이에 거의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


<>브랜드가 다르면 탄도도 달라지는가.

"그렇다.

탄도는 볼 크기와 딤플위치에 따라 달라진다"


<>딤플이 없으면 얼마나 나가나.

"대략 60~80야드 나간다.

처음에는 딤플이 있는 볼처엄 솟았다가 갑자기 수직으로 떨어진다"


<>컬러볼은 어떻게 만드나.

"나중에 색을 칠하는 것이 아니라 제조단계에서부터 색소를 커버재질에
섞어서 만든다"


<>투피스와 스리피스의 차이는.

"투피스는 스리피스보다 탄력이 좋다.

따라서 볼이 클럽페이스와 접촉을 한뒤 더 빨리 더 멀리 구른다.

이는 특히 퍼팅할때 차이가 두드러진다"


<>날씨는 볼선택에 영향을 주는가.

"준다.

추울때는 높은 강도(100)의 스리피스볼은 딱딱하게 느껴지고 거리도
짧아지며 미스히트를 야기할수 있다.

투피스는 비교적 날씨의 영향을 적게 받는다"


<>골프백을 차 트렁크에 놔두면 볼과 클럽에 해가 되는가.

"한여름 트렁크속에 방치하면 고열로 스리피스볼은 압축강도가 약해지며,
나무로 된 우드는 확장.수축을 해 파열될수 있다"


<>볼에 상처가 나면 어떤 영향이 있나.

"상처가 심할수록 사이드스핀을 조장하고 볼의 탄도에 악영향을 준다"


<> 클럽 <>

<>클럽에 숫자가 매겨진 것은 언제인가.

"구분이 잘 안되는 스틸샤프트가 등장할 때인 1930년대 메이커들이 붙이기
시작했다"


<>클럽길이에 제한이 있는가.

"룰상 유일한 규제는 샤프트가 18인치(45.72cm)이상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페이스 크기에 제한이 있는가.

"유일한 규제는 힐~토까지의 폭이 페이스의 앞쪽~뒤쪽 폭보다 커야 한다는
것이다"


<>샤프트가 길면 어떤 효과가 있는가.

"총 무게가 같을 경우 샤프트가 길면 헤드스피드를 높일수 있고, 거리도
증대시킨다.

반면 컨트롤이 어려워 정확성이 떨어지는 단점도 있다.

긴 클럽은 "팔이 짧고, 다리가 긴" 골퍼들에게 적합하다"


<>단조와 주조아이언의 차이는.

"단조는 두드려서 만든 것이고, 주조는 형틀에 쇳물을 부어서 만든 것이다.

단조는 주로 카본 스틸이며, 주조는 스테인리스 스틸이다"


<>스윙웨이트란.

"클럽들의 그립끝쪽 무게비교를 나타낸것.

A0~E9로 표시되는데 A는 그립끝쪽으로 갈수록 무겁기 때문에 스윙웨이트가
가볍다고 말하고, E는 헤드쪽으로 갈수록 무겁기 때문에 스윙웨이트가
무겁다고 말한다"


<>오프세트란.

"헤드의 리딩에지를 샤프트보다 약간 뒤쪽에 오도록 설계한 것.

임팩트전에 페이스가 더 오랫동안 스퀘어를 유지하도록 해주는 효과가
있다"


<>프로그레시브 오프세트란.

"롱아이언으로 갈수록 오프세트의 크기를 늘려준 것.

롱아이언 구사를 용이하게 하기 위함이다"


<>같은 번호의 클럽은 모두 로프트도 같은가.

"아니다.

보통 5번아이언의 표준로프트가 31도이지만, 메이커에 따라 달라질수
있다"


<>솔 웨이팅은 무엇인가.

"솔 웨이팅은 클럽무게를 솔쪽에 더 실음으로써 로프트증가효과를 가져다
준다.

볼을 띄우기 쉽도록 제작한 것이다"


<>바운스는 무엇인가.

"플랜지각도 또는 헤드의 뒤쪽끝과 리딩에지간의 거리를 말한다.

바운스가 많으면 클럽이 모래 등에서 잘 미끄러진다"


<>머슬백 아이언은 무엇인가.

"스위트스포트주변에 집중적으로 메탈을 배분한 아이언.

항상 샷이 일정한 골퍼에게 적합하다"


<>토쪽에 무게를 실은 클럽은 어떤 효과가 있는가.

"이 클럽은 볼이 토쪽에 맞아도 클럽의 뒤틀림을 막아 똑바로 나가게 한다"


<>헤드의 그루브(홈)를 청소하는 방법은.

"치솔과 비눗물을 이용하라.

칼이나 철사를 이용하는 것은 금물"


<>가장 무거운 클럽과 가벼운 클럽은.

"드라이버가 가장 가볍다.

그 다음 웨지로 갈수록 무거워진다"


<>우드에 파인 그루브의 목적은.

"나무로 된 우드나 메탈우드나 페이스에 파인 그루브의 목적은 없고, 단지
보기좋게 하기 위함이다"


<>페이스가 깊은 우드의 장점은.

"무게중심이 높기 때문에 낮은 탄도의 볼을 이끌어낼수 있다는 것이다"


<>왜 우드의 헤드는 로프트가 증가하면서 작아지는가.

"헤드가 작아야 페어웨이에서 덜 저항을 받고 임팩트를 가할수 있기 때문
이다.

또 무게중심을 낮게해 볼을 쉽게 띄울수 있기 때문이다"


<>메탈우드는 언제 나왔나.

"1891년에 고무를 집어넣은 알루미늄헤드가 나왔다"


<>메탈우드안에는 무엇이 채워졌나.

"거품형상의 에폭시를 넣어 굳게 만든다"


<>사용가능한 우드중 가장 로프트가 큰 것은.

"스탄 톰슨이란 회사에서 만든 15번우드의 46도이다"


<> 샤프트 <>

<>히코리샤프트가 현재도 적법한가.

"물론이다.

그러나 스틸 그라파이트등에 비해 유연성 무게 촉감이 떨어진다"


<>메이저에서 최초로 스틸샤프트로 우승한 것은.

"31US오픈에서 빌리 버크였다"


<>샤프트플렉스는 무엇인가.

"일정한 압력과 무게에서 샤프트가 구부러지는 정도를 말한다.

구분은 여성용(L) 플렉시블(F) 레귤러(R) 스티프(S) 엑스트라스티프(X)
더블엑스트라스티프(XX)로 한다.

샤프트가 강할수록 더 많은 힘과 클럽헤드 스피드가 필요하다"


<>샌드웨지도 플렉스가 중요한가.

"물론이다.

플렉스는 풀샷뿐만 아니라 하프 또는 스리쿼터샷에도 필링에 영향을
미친다"


<>플렉스포인트는.

"스윙도중 가장 많이 구부러지는 샤프트상의 한 지점.

이 포인트는 로 미디엄 하이등 세 지점중 한 곳에 있다.

로 플렉스포인트는 볼의 탄도를 높게 하므로 여성이나 시니어에게 적합하다.

중급자들은 미디엄이나 하이플렉스포인트를 쓰면 컨트롤과 거리면에서
좋다"


<>보론은 무엇인가.

"강도와 경도면에서 스틸보다 우수하고 무게는 그 절반인 인조물질.

보통 그라파이트에 삽입해 비틀림에 더 잘 견딜수 있도록 제작된다"


<>티타늄은 무엇인가.

"스틸에 비해 강도는 강하고 무게는 가벼운 신소재중 한가지"


<>샤프트플렉스는 퍼터에도 영향을 주는가.

"퍼터는 딱딱한 샤프트가 좋다.

빗맞았을때 나타나는 비틀림을 줄여주기 때문이다"


<>가장 긴 퍼터는.

"52인치(132cm)짜리다"


<> 그립 <>

<>그립길이에 제한이 있는가.

"없다"


<>그립은 어떻게 관리하는가.

"3~4라운드에 한번씩 연성세제를 탄 미지근한 물로 닦고 헹군다음 말린다"


<>그립사이즈가 맞지 않으면.

"그립이 너무 굵으면 손동작을 제약해 슬라이스를 유도하고, 가늘면 반대로
훅성 구질을 낳을수 있다"


<>그립끝에는 왜 구멍이 있는가.

"그립을 샤프트에 붙였을때 생기는 압력을 제거하기 위해서이다"


<> 투어 <>

<>투어프로들이 쓰는 클럽과 골프숍에 있는 클럽은 같은 것인가.

"그립 샤프트등은 기본적으로 같다.

단 로프트등 개인적 선호에 따라 약간의 조정은 할수 있다.

볼도 기본적으로 숍에 있는 것과 동일하다"


<>프로들은 볼을 얼마나 자주 교환하는가.

"볼에 상처가 없어도 대부분 3~4홀마다 교환한다"


<>프로들이 쓰는 볼의 압축강도는.

"100짜리와 90짜리를 2대1의 비율로 쓴다"


<>프로들은 대회때마다 샌드웨지를 바꾸는가.

"많은 선수들이 그렇게 한다.

골프장의 모래상태에 따르는 것이다.

모래가 젖었거나 딱딱할때에는 바운스가 작은 것, 부드러운 모래에서는
바운스가 큰 것을 쓴다"


<>프로들은 그립을 얼마만에 가는가.

"대회때마다 가는 선수도 있고, 어떤 선수들은 한번 간뒤 몇달씩 쓰는
경우도 있다"


<> 룰 <>

<>왜 클럽은 14개까지인가.

"1936년 USGA에서 "클럽이 많다보면 골프기량이 떨어질수 있고, 비용등도
증가시킨다"는 이유로 제안했고, 38년부터 적용돼 왔다"


<>가지고 다닐수 있는 우드와 아이언 숫자는 제한돼 있는가.

"14개를 넘지 않는 범위에서라면 제한이 없다"


<>오른손잡이인데 왼손잡이용 클럽을 가지고 다닐수 있는가.

"물론이다.

어떤 이들은 트러블탈출용으로 일부러 그렇게 하기도 한다"


<>로프트를 조절할수 있는 아이언은 적법한가.

"룰 4조1항a에 따라 안된다"


<> 기타 <>

<>골프백은 언제 처음 만들어졌는가.

"1890년 잉글랜드에서 처음 상업적 목적으로 만들어졌다"


<>로프트가 가장 큰 웨지는.

"64도짜리이다"


<>오른손잡이는 왜 왼손에만 장갑을 끼는가.

"왼손이 오른손보다 더 많은 힘을 받기 때문이다.

장갑을 낌으로써 그립이 안전해지고, 클럽은 손에서 비틀리거나 미끄러지지
않게 된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5월 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