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망한 국제인프라건설사업을 발굴하고 한국건설업체의 이들 프로젝트수주
를 지원하기위한 8백억원(1억달러) 규모의 해외건설투자기금이 대형건설업체
및 건설관련단체 금융기관등의 공동참여로 연내 설립된다.

해외건설협회는 국내건설업계의 해외수주경쟁력 강화를 위해 "세계프로젝
트 투자기금(GPIF)"을 오는 11월 설립,프로젝트개발과 컨설팅 금융지원등에
나설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이 기금은 해건협 주관으로 우선 현대건설 대우건설 삼성물산건설부문등
30여개 대형건설업체들과 건설공제조합 수출입은행 산업은행 금융은행등 금
융기관,EDCF(대외경제협력기금)등의 출연으로 8백억원을 조성,출범될 예정
이다.

해건협은 기금 설립후 5년이내에 종합상사 보험회사 투자회사 연금공단등
과 세계은행(WB) 아시아개발은행(ADB)등 국제금융기구도 참여시켜 기금규모
를 5천억~8천억원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해건협은 이 기금의 운영및 관리를 위한 세계프로젝트 경영회사(GPM)를
별도로 설립키로했다.

이회사는 실질적인 프로젝트파이낸싱 업무를 수행하게되며 <>유망한 국
제인프라건설.레저단지.환경프로젝트의 발굴및 개발 <>프로젝트 사업성분
석및 타당성조사 <>전력 교통 상하수도 환경분야의 기술자문등 컨설팅 <>
금융지원 알선등을 주된 업무로 한다.

기금은 세제상 유리하고 국제자본시장에서의 자금조달이 쉬운 중미 카
리브해 영국령인 케이맨아일랜드에 설립될 예정이다.

운영회사인 GPM은 서울이나 아시아 금융중심지인 홍콩 또는 싱가포르에
설립하는 방안이 검토되고있다.

해건협은 이 기금설립을 위해 5월까지 재경원 건설회사 금융기관등과 협
의를 마치고 7월중 설립허가취득과 함께 기금조성작업을 마무리한뒤 11월
중 공식 출범할 계획이다.

< 김철수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25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