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부 축구회가 결성된 것은 그리 오래된 일이 아니다.

2002년 월드컵을 개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기 시작한 지난 94년 봄
제1회 국무총리배 중앙부처 축구대회가 끝난후 국무회의에서 우승팀 장관이
축하받는 모습을 부러워하시던 당시 서상목 장관께서 우리부에는 왜
축국팀이 없느냐는 질책성 질문에서부터 출발하였으니 말이다.

필자가 회장을 맡아 지난 70년대 후반에 함께 뛰었던 올드멤버를 포함하여
50여명의 동호인이 모여 94년 6월 창단식을 갖고 첫 경기를 할 때만해도
공을 두러싸고 20명이 몰려다니는 골목축구수준으로 지켜보던 이들의 실소를
자아냈던 실력이다.

그러나 이러한 실력을 갖고서 우리부처 모든 직원들 뿐만아니라 전체
중앙부처에 파란을 일으킨 것 또한 그리 많은 시간이 필요하진 않았다.

창단 5개월만에 참가한 제1회 대한축구협회장배 중앙부처 축구대회에서
총29개 부처가 출전한 가운데 우리부가 완벽한 우승을 일궈냈기 때문이다.

주말마다 가졌던 동호인 시합과 산하단체와의 경기를 통해 우의와 실력을
다지고 대회 한달 전부터는 매일 아침마다 모든 선수가 호홉을 한 결과
였기에 지금도 감격의 여진이 남아있다.

우리부처 축구팀의 우승은 축구 동호인 뿐만 아니라 우리부처 모든
직원들에게 우리도 1등을 할 수 있다는 커다란 자긍심을 불어 넣으면서
부처의 모습을 한층 젊게 만들었으며 다른 부처에게는 깨끗한 매너를 가진
축구 명문부처로 평가받은 계기를 마련하였다.

부처내의 많은 동호인 모임중에서 가장 활기가 넘친 축구회는 우리부 모든
직원들의 사랑과 격려를 받는 행복한 모임이며, 동호인 누구나 적극적인
사고와 활동력으로 자신의 업무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보건복지부 축구회장이라는 명예스러운 직책(?)을 부여해준 동호인들에게
늘 고마움을 갖고있다.

특히 우리티의 주장겸 코치로 활약하고 있는 임종규사무관을 비롯한
전선수들과 총무를 맡고 있는 김영철. 오양섭씨의 헌신적인 봉사와 팀의
마스코트인 이경후양의 후원에 따뜻한 사랑을 보내고 싶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9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