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만손(대표 김기문)이 밴드와 케이스를 각각 18K금과 다이아몬드등으로
만든 고급예물시계 "엘베"를 선보였다.

시계줄을 18K금으로 초정밀가공했으며 45개의 천연다이아몬드로 케이스를
장식했다.

가격은 1백30만원.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0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