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신세계 현대 등 주요백화점들이 12일부터 열흘간 봄정기 바겐세일에
들어간다.

백화점들은 평균 10%성장에 그친 1.4분기 매출부진을 만회하기 위해
정상가보다 50% 할인판매하는 품목을 늘리고 각종 균일가행사를 기획하는
등 어느때보다 치열한 판매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롯데백화점은 신사의류및 잡화 PB브랜드인 "윈저"와 "에코로바" 등산버너
"미러클" 볼링공 "텔슨" 삐삐 "GE" 식기세척기(5000T)"화킬" 청소기(SOB)
"환일" 콤비네이션피자 "롯데햄" 자이언츠 "삼강" 스파게티 등을 세일기간중
50% 할인판매한다.

롯데는 50% 할인판매브랜드를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20여개 늘렸으며
세일간중 고객들이 대중교통을 이용하도록 유도하기 위해 전철권
3만5천매를 준비했다.

신세계는 "엠포리오아르마니" "안토니오후스크" "에스까다" "로렐"
"폴스미스" "브룩스브라더스" "에르메네질도제냐" 등 수입의류브랜드의
지난해 봄.여름의류를 정상가보다 50%가까이 낮춰 팔기로했다.

신세계는 또 에어컨 설치비용을 자사에서 부담하는 "4백대 한정
무료설치서비스"를 실시하고 수영복 스포츠웨어 대자리 여름침구
수예제품 등을 균일가로 판매할 계획이다.

현대는 "피에르가르뎅"스카프와 "건양"영지꿀차 등을 50%할인판매하고
"파세르" "쟈니로쥬디체"자킷과 "크레오파트라"원피스 등 3대미씨캐주얼
제품에 대한 특선판매를 실시한다.

미도파는 패션잡화 아동스포츠 가정용품 식품 등에 대해 10~50%
할인판매하는 "슛바겐세일"행사를 갖는 한편 "진도" "동우" 모피와
"케이시박" "씨네모드" 폭스무스탕을 특선판매키로 했다.

뉴코아는 LG다크틴트 평면사각29인치TV(59만6천원) 대우캐리어에어컨
(15~20평형, 1백68만원)등 일부 가전제품을 공장도가격 이하로 판매하고
화장품인 엘리자베스아덴(세레마이드6종세트)를 5만원에, 크리스찬디올
(5종세트)를 4만원에 균일판매한다.

한화유통은 "지오다노"잡화와 바이오안마손 멀티인버터스탠드
스와치호출기 등을 50% 세일판매하고 "파코라반" 청자켓 "비비유" 바지
"에고" 자켓 "미쉘클랑" "아나카프리" "핑키&다이앤" "텔레그라프" 투피스
"신드롬" 원피스에 대해 균일가판매행사를 갖는다.

그레이스는 "칸타빌레"원형탁자 현대유선전화기(HD69)한일스테인레스냄비
"발렌시아가" 넥타이 등을 50% 할인판매하고 "해피아이" 바지 "캡스티셔츠"
등 일부브랜드제품에 대해 일별한정판매 행사를 갖는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4월 10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