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신경원기자]대구리스금융(사장 이종소)이 26일 리스계약고
2조원을 달성했다.

지난 85년 대구에 본사를 둔 지방리스사로 출발해 최근 10주년을
맞이한 대구리스는 창립당시 자본금 51억원에서 임직원 20명에서
출발 3월 현재 자본금 4백억원 임직원 80명으로 늘어났다.

대구리스는 지난 93년말 1조원을 달성한데 이어 1년 3개월만에 2
조를 돌파하는등 최근 영업신장세가 크게 높아지고 있는데 지난해
승용차리스를 시작한데 이어 이달부터 매출어음채권의 매입관리 회
수업무 등 팩토링 업무도 본격화하고 있다.

이종소사장은 "금융자율화에 따라 앞으로 리스와 팩토링 할부금융
에서 중소기업에 대한 컨설팅업무까지를 포괄하는 여신전문금융기관
으로 자리잡아 오는 2000년에는 계약고 5조원을 달성하고 기업공개도
실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