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BYC가 상호변경을 계기로 본격적인 공격경영에 나선다.

창립 50주년을 맞아 최근 백양에서 상호를 바꾼 이 회사는 올해를 제2창
업의 원년으로 삼고 <>외의사업강화<>수출선다변화<>사업다각화등 전략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고 21일 밝혔다.

이 회사는 올 매출목표를 전년보다 20% 늘어난 4천5백억원으로 책정하고
수출목표도 지난해보다 1천5백억달러가 증가한 1억달러로 세웠다.

이 회사 관계자는 "국내 내의류 시장은 이미 포화상태"라며 "국내에서는
티셔츠 드레스셔츠 점퍼 청바지등 외의류 제품의 취급비중을 높이고 내의류
는 해외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BYC는 이를 위해 내의류 영업은 지난해 선보인 신세대용 내의 "스콜피오"
와 여성용 실내복등 고부가가치제품판매를 늘이는데 집중하고 대종제품은
판매비중을 낮춰가기로 했다.

대신 아동복 캐주얼등 외의부문 매출을 늘이기로 했다.

수출부문에서는 러시아 폴란드 중국등 시장에 대한 수출을 확대해 수출국
을 70개국에서 80개국으로 늘리고 현재 60%인 자체상표수출비중도 80%로 높
일 예정이다.

<권녕설기자>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22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