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제당은 국내기업중 처음으로 재충전적금을 신설하는등 "사원 신복지
정책"을 수립했다고 12일 발표했다.

제일제당은 이날 노사협의회를 갖고 <>전 직급에 걸쳐 기본급을 6.1%
정률인상하고 <>의료비를 전액 회사가 지급한다는데 합의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회사는 특히 임직원들이 해외연수나 레포츠활동을 통해 재충전할 수
있도록 회사가 연간 36만~72만원 상당의 적금을 대신 불입해주는 재충전
적금제도를 도입했다.

이와함께 전 사원을 대상으로 의료보험 적용을 받지 못하는 장기치료및
특수치료비를 전액 지원해 주는 한편 임직원및 배우자의 부모사망시에는
50만원의 장례비를 지원키로 했다.

이 회사는 또 일반주택구입 지원금액을 현행 2천만원에서 3천만원(2천만원
무이자, 1천만원 연4%)으로 대폭 확대키로 했다.

< 김광현기자 >

(한국경제신문 1996년 3월 13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