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자금융시대는 더이상 미래형이 아니다.

이제 현재형이다.

이는 은행들의 준비상황을 보면 금방 알수 있다.

아직 초보적이긴 하지만 IC카드가 이미 선보였다.

현금자동입출금기(ATM)와 현금자동지급기(CD)등 자동화기기와 무인점포가
기하급수적으로 늘고 있다.

PC뱅킹이나 폰뱅킹의 기능도 다양화되고 있다.

변화의 중심에는 항상 변화를 선도하는 주도세력이 있게 마련이다.

전자금융시대를 미리 예견한 은행들의 선도적인 노력이 있었기에 이런
변화가 가능했다.

IC카드를 독자 개발, 실용화단계에 들어선 동남은행(전자지갑)과
서울은행(토비카드) 주택은행(IC카드)이 그들이다.

1~2년사이에 무인점포를 200여개 늘린 신한은행도 빼놓을 수 없다.

지방은행이라는 열악한 환경을 딛고 폰뱅킹이라는 새로운 금융거래를
정착시킨 대구은행도 주인공이다.

폰뱅킹과 PC뱅킹을 단일화한 한미은행과 도비콤이란 독특한
통신에뮬레이터를 개발, PC뱅킹의 수준을 한차원 높인 평화은행도
전자금융시대를 선도하는 주역이다.

아울러 미래의 은행인 가상은행( Virtual Banking )을 현실화하기위해
착실한 준비를 하고 있는 외환은행과 한일은행 장기신용은행도 국내의
금융산업을 앞장서 이끌고 있는 주역임에 틀림없다.

이런 은행들이 있기에 국내 금융산업의 미래는 밝다.

금융시장의 개방화가 가속돼 아무리 외국은행들이 몰려와도 국내은행들이
우위를 차지할 수 있을 것으로 점칠수 있는 것도 이들 은행이 있기
때문이다.

이들 은행은 올들어서도 전자금융팀을 별도로 설립하는등 전자금융시대를
앞당기기 위해 애쓰고 있다.

국내에 전자금융시대를 앞당기고 금융거래방식을 송두리째 바꾼다는
야심찬 계획을 착착 진행하고 있는 주요 은행들의 준비상황을 살펴본다.

< 편집자 >
***********************************************************************


외환은행은 올해를 "정보은행 구축의 원년"으로 선언했다.

전자금융의 핵인 정보망을 구축하지 않고는 치열한 금융전쟁에서
살아남지 못한다는 금융기관의 위기감이 깔려있다.

이런 위기의식을 정상고지 점령의 발판으로 삼겠다는게 외환은행의
전자금융 전략이다.

세부방침으로는 기존 서비스의 지속적인 개선을 통한 이용고객 확대,
전자지갑 개발, 가상은행( Virtual Banking )구현을 위한 인프라구축 등
이다.

이중에서 가상은행 준비는 외환은행이 전자금융시대를 맞아 야심찬
승부를 걸고 추진중인 "V프로젝트"다.

가상은행이란 고객이 가상점포에 설치된 비디오 전화기를 이용해
은행직원과 직접 통화하면서 은행업무를 처리하는 "꿈의 은행"이다.

한 마디로 영화를 보면서 가상현실을 체험하는 것과 똑같은 이치다.

신분증등 필요서류는 팩스를 이용해 보내면 된다.

기존 무인점포에서 할 수있는 입출금은 물론 신규계좌 개설과 자동대출
대상인 "한가족 평생대출", "21세기 통장대출" 등도 즉석에서 가능하다.

앞에 사람만 없을 뿐이다.

외환은행은 창구거래를 점차 전자금융서비스로 대체, 창구 자동화기기
센터 집중일괄처리비율을 각각 20%, 30%, 50%로 변화시킨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올상반기중 영업점및 무인점포와의 고속통신을 지원하는
통신장비를 구입, 주요 도시를 거점으로 하는 고속정보통신망을 구축한다.

이렇게 되면 화상을 통한 원거리 은행업무 상담이 가능해진다.

첨단기능 ATM, 비디오 전화기 팩스및 프린터 등을 갖춘 무인 가상점포는
내년초 시험운영을 거쳐 하반기부터 본격 추진한다는 플랜을 세웠다.

외환은행은 고객을 영업점 창구에서 가정에 있는 PC나 전화기 앞으로
끌어오기 위해 서비스 대상업무를 지속적으로 확대 개발키로 했다.

즉 고객의 접근과 사용이 가장 쉬운 폰뱅킹 이용고객의 확대에
주력한다는 것.

기업고객에겐 당좌계좌및 소액자금 입출금 계좌에 대한 전자금융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도 적극 검토중이다.

IC칩을 활용해 예금계좌를 근거로 현금카드 직불카드 신용카드 및
각종 ID카드를 포함하는 다기능 전자지갑도 조만간 외한은행에서 발급될
예정이다.

외환은행은 전자은행을 구현하기 위해 현재 전자금융서비스를 활발히
진행중이다.

PC를 보유한 개인고객을 대상으로 한 홈뱅킹, 일반 전화를 이용한
폰뱅킹, 기업고객에겐 펌뱅킹 등을 제공하고 있다.

이런 전자뱅킹을 통해 조회 계좌이체서비스 상품안내 및 상담 등의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게 전자금융의 현주소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7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