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옥은 차츰 시를 짓거나 글씨를 쓰는 일에 싫증을 느끼고 뭔가
자극적인 새로운 일이 없나 찾아보았으나 뚜렷한 것이 없었다.

슬쩍 대관원을 빠져나가 돌아다녀보아도 심심하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러나 대옥, 보채, 탐춘을 비롯한 여자들은 대관원의 생활이 마냥
즐거운지 한데 어울려 깔깔거리며 뛰노느라 세월 가는 줄 몰랐다.

그녀들은 보옥의 적적한 마음을 아직까지는 눈치채지 못하였다.

보옥의 마음을 누구보다도 먼저 알아차린 사람은 항상 보옥을 따라
다니는 명연이었다.

명연은 어떻게 하면 도련님의 마음을 사로잡을 건수나 거리를 얻을수
있을까 궁리를 하였다.

요즈음 같아서는 보옥에게 빼어난 미모의 여자를 붙여준다고 해도
별 효과가 없을 것이 뻔했다.

보옥은 한번 마음이 우울해지기 시작하면 평소에는 그렇게 좋아하던
여자들도 다 꼴불견이라는 듯이 대하기 일쑤였다.

이런 마음의 공허와 우울이 어디서 갑자기 찾아오는지 보옥 자신도
알 길이 없었다.

그럴 때는 인생은 죽으면 그만인데 이렇게 아둥바둥 살아서 뭐하나
하는 생각까지 들기도 하였다.

다른 사람들이 볼 때는 보옥이 여유작작하게 사는 것처럼 보였겠지만,
보옥 자신으로서는 하루하루 아둥바둥 허덕이며 사는 셈이었다.

왜냐하면 아침에 눈을 뜨면서 오늘 하루를 또 어떻게 살아내야 하나
아득한 절망감이 엄습해오는 적이 많았기 때문이었다.

명연은 보옥을 그대로 놔두면 취연교나 심방정교 다리에서 뛰어
내릴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더욱 조바심이 났다.

그러다가 하루는 묘안이 떠올랐는지 손뼉을 치며 대관원 정문을
빠져나갔다.

명연이 달려간 곳은 책방이었다.

주로 연의 소설과 연극 대본을 파는 곳이라 명문 가문의 자제들은
거들떠 보지도 않는 책방이었다.

명문가문의 자제들이 가장 경멸하는 책은 나관중의 삼국지 같은 연의
소설이 아닌가.

그러나 한번 그런 소설에 맛들이면 밤 새워 읽는 것은 보통일 것이었다.

명연은 보옥의 기질로 보아 더욱 그러하리라 여겨졌다.

명연은 조비연, 조합덕, 무측천, 양귀비 같은 사람들을 주인공으로
하여 재미있게 이야기를 엮은 연의 소설과 연극 대본들을 한 보따리 사서
보옥에게 안겨주었다.

그러면서 대관원에서는 읽지 말고 대관원을 빠져 나왔을때 읽으라고
신신당부하였다.

그러나 보옥은 한 권을 집어 읽어보다가 흠뻑 재미를 느껴 아예
몇 권을 품에 숨겨가지고 대관원으로 들어왔다.

그리고는 침대 머리맡에 감춰두고 몰래 꺼내 읽곤 하였다.


(한국경제신문 1996년 2월 7일자).